처음으로  

   
  우리는 99%에서 한사상으로
  단군과 에수의 대화 서문
  삼일신고 2차 개정판 서문
 

천부경 2차 개정판 서문

  366사 개정판 서문
 

한사상이란 ?

  한사상 서문
  한철학1 서장
  한철학2 서장
 

자료실

 

자주있는 질문

 

글쓰기

 
 

 

한겨레의 고유한 경전들

천부경 
삼일신고
366사(참전계경)
단군팔조교
영세위법  
신지비사
개물교화경

삼신일체경           wood_cool.gif

천지인경             wood_cool.gif

 
 
 
 

 

 

 

 

 

 

 

 

 

 

 

 

 

 

 

 

 

 

 

 

 

 

 

 

 

 

 


 로그인  회원가입

중국 상위 1%가구, 전체 자산 33% 이상 보유
운영자  2014-07-28 11:25:21, 조회 : 1,311, 추천 : 104

국내 친중세력들은 인정하지 않으려 하지만, 중국의 양극화는 세계 최고 수준이다.
이번에는 중국 유력대학에서 관련 연구보고서가 나왔다.

한국일보는 27일 “중국 상위 1% 가구가 국내 자산 3분의 1 이상을 보유하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이 연구결과는 북경(베이징)大 중국사회과학조사센터가 지난 25일 발표한
‘2014 중국 민생발전보고서’에 포함된 내용으로,
상위 1% 가구가 국내 재산의 3분의 1 이상을 보유하고 있는 반면,
하위 25% 가구의 자산은 국내 자산의 1% 수준으로 밝혀졌다고 한다.


북경大 보고서에 따르면 상위 1% 가구의 자산에서 가장 큰 부분은 부동산이라고 한다.


이는 지난 10년 동안 집값이 가파르게 상승한 것과 밀접한 관련이 있으며,
도시 가구 자산의 80%, 농촌 가구 자산의 60%가 부동산이라고 한다.


이 같은 분석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지난 2월, 시난(西南)재경대학 중국가정금융조사연구센터가
‘2014 중국재부(財富) 관리포럼’에서 발표한 보고서에서도
중국 상위 10% 가구가 보유한 자산이 국내 자산의 60.6%라는 결과가 나온 바 있다.




해외의 한 경제학자가 자료를 수집해 만든 2012년 지니계수 그래픽 [사진: 벤자민 스튜드 베이커 닷컴 캡쳐]
▲ 해외의 한 경제학자가 자료를 수집해 만든 2012년 지니계수 그래픽 [사진: 벤자민 스튜드 베이커 닷컴 캡쳐]



사회 양극화를 나타내는 ‘지니계수’ 또한 심각한 수준이라고 한다.


‘지니계수’는 0에 가까우면 사회적 분배가 평등하고,
1에 가까울수록 불평등한 것으로 평가한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1999년 0.45였던 중국 지니계수는
2002년 0.55, 2012년에는 0.73까지 높아졌다고 한다.


지금까지 나온 보고서들을 종합해보면,
중국의 지니계수는 1978년 0.317이었지만,
2006년 0.496, 2010년 0.55로 나타났다.
중국 시난(西南)재경대학의 보고서는 2010년 중국의 지니계수를 0.61로 봤다.


참고로 세계 경제학계에서는 지니계수가 0.5를 넘어서면
‘폭동’이 일어날 만큼 사회가 불안정한 것으로 평가한다.

북경대와 시난재경대의 연구보고서는 중국 내에서도 사실이라고 여겨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런 연구보고서와 같은 중국의 현실적인 빈부격차를 보여주는 사례로
자녀를 호적에 올리는 일과 부자들의 해외 호화생활을 꼽고 있다.


중국은 철저한 산아제한 정책을 펼치고 있으며,
자녀가 2명 이상이 되면 막대한 벌금을 물어야 한다.
때문에 일반적인 국민들은 아이를 낳아도 벌금 때문에 호적에 올리지 못한다.


반면 부자들은 벌금에 구애받지 않고 아이를 낳는 것은 물론,
심지어 애완동물까지 호적에 올리고 있다고 한다.


중국 부자들은 또한 해외로 거액을 빼돌려
미국, 유럽 등에서 초호화 생활을 하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이들의 자녀들은 대부분 유럽이나 미국에서 값비싼 사립대학을 다니며,
사치스런 생활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2013년 9월 중국 공산당 수뇌부는 국민들의 불만을 내세워 인민해방군 간부들에게 "고급 수입차를 타지 말라"는 명령을 내렸다. 사진은 전인대에 참석한 공산당 간부들의 관용차(아우디 A8L) 행렬이다. [사진: CNN 머니 보도화면 캡쳐]
▲ 2013년 9월 중국 공산당 수뇌부는 국민들의 불만을 내세워 인민해방군 간부들에게 "고급 수입차를 타지 말라"는 명령을 내렸다. 사진은 전인대에 참석한 공산당 간부들의 관용차(아우디 A8L) 행렬이다. [사진: CNN 머니 보도화면 캡쳐]



중국 내부 사정을 잘 아는 이들은
이런 ‘중국 부자’의 정체가 공산당 간부와 이들과 결탁한 세력이라고 단언한다.
숙청된 보시라이와 그의 부인 구카이라이도 그랬고,
강택민 前주석 일가와 같은 중국 공산당 최고위층에서부터
각 성(省)의 공산당 간부들까지 막대한 자산을 해외로 빼돌려 치부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실제 ‘상하이기차’는 쌍용차를 인수한 뒤
상하이 지역 고위 공산당 간부의 아들을 보내 부회장을 맡겼고,
인천, 부산, 제주 등 5억 원에서 7억 원 이상을 투자했을 때
영주권을 부여하는 지역에 투자하는 중국인 대부분이
공산당 고위간부들이라는 것은 공공연한 사실이다.


이런 문제들이 중국 내에도 알려지면서 사회적 불만이 커지고 있지만
중국 공산당 정부는 인정하지 않으려 한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지난 1월,
“2013년 중국의 지니계수가 0.473으로 9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발표하는 등
‘거짓 통계’를 내놓고 있어, '한국을 제외한 국제사회'로부터 점점 신뢰를 잃어가고 있다.


http://www.newdaily.co.kr/news/article.html?no=212515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zero

하나님 닷컴

단군닷컴

 
 
-한사상 시리즈-
 
 

한사상과 다이내믹코리아

 

한철학2 통합과 통일

 

  한철학1 생명이냐 자살이냐     

 
 
 

  

 

 
  

  

 
 
 
 
 
 
 
 
 
 
 
Copyright 1988-2004. 최동환 Choi Donghwan . All rights reserved .